MAGAZINE

2022년 1월

타이어 펑크를 수리하는 방법

with JESSICA BROUSSEAU, Pro Mechanic for Liv Racing

펑크는 언제나 발생할 수 있습니다. 펑크가 나는 소리를 듣고 바람이 빠지는 것을 느껴도 당황하지 마세요. 라이딩 중이거나 출근할 시간이 늦었을 때도 빠르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Liv가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타이어 펑크를 수리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면 언제든지 라이딩을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필수적인 준비물:

  • 새로운 튜브
  • 타이어 레버
  • 휴대용 펌프 또는 CO2 카트리지와 주입기

있으면 도움이 되는 것들:

  • 멀티-툴 (자전거의 액슬을 분리해야 하는 경우)
  • 펑크 패치 키트 (또 다른 펑크가 발생할 경우)
  • 돈이나 휴대폰 (혹시 필요한 경우를 대비하여)

차근차근 배워보는 타이어 교체 방법:

  1. 도로나 트레일을 달리고 있다면 길가의 안전한 곳으로 자전거를 끌고 나오세요. 그리고 안장 가방과 사이클링 속도계를 거치하고 있다면 자전거에서 분리해주세요.
  2. 기어를 변경하세요! 만약 뒷 타이어에 펑크가 났다면 스프라켓에서 가장 작은 링으로 기어를 변경합니다. 그러면 체인의 장력이 느슨해져 휠을 쉽게 분리하고 조립할 수 있습니다. 만약 림 브레이크를 사용한다면 케이블 장력을 느슨하게 하거나 레버를 열어 브레이크 패드를 양쪽으로 벌려주세요. 만약 라이딩 도중에 펑크를 수리하게 된다면 자전거를 뒤집어서 휠을 분리하면 됩니다. 그러면 자전거가 더 안정적으로 고정이 되어 휠을 쉽게 분리하고 재조립할 수 있습니다. 만약 핸들바 테이프나 안장에 스크래치가 날 것이 걱정된다면 주변에 풀이 많은 지역을 찾거나, 라이딩 할 때 여분의 천을 저지 주머니에 휴대하는 것도 좋습니다. 만약 유압 디스크 브레이크가 장착된 산악 자전거를 타고 있다면 브레이크 라인으로 공기가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염려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문제는 보통 긴 시간동안 자전거를 뒤집어 놓을 때 발생하는 것이니 걱정하지 마세요.
  3. 자전거에서 휠을 분리하세요. 이 때 자전거의 종류에 따라 휠 분리 방법이 다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펑크가 났을 때를 대비하기 위해 자전거에서 휠을 분리하는 연습을 미리 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일반적으로 리어 휠이 분리하는 것이 더 어렵습니다. 기어를 조정하여 스프라켓에서 가장 작은 링으로 체인을 옮겨 놓았다면 보다 쉽게 분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액슬을 제거하거나 퀵 릴리즈를 느슨하게 한 후(이 때 너트는 제거하지 않습니다!), 드레일러를 뒤로 잡아당겨 공간을 만들어주고 휠을 들어올리면서 드랍아웃에서 분리합니다.
  4. 타이어를 앞/뒤로 흔들어서 림에 맞물려 있는 비드를 떼어냅니다. 타이어의 양 측면을 눌러서 비드가 림의 중앙 쪽으로 오게 하면 타이어를 더 쉽게 분리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프레스타 방식일 경우에는 밸브의 끝을 눌러서, 슈레더 방식일 경우에는 작은 물건으로 밸브의 안쪽 핀을 눌러서 타이어 내부의 공기를 완전히 뺍니다.
  5. 숟가락 모양처럼 생긴 타이어 레버를 사용하여 타이어 비드를 위로 들어올리고 림에서 벗겨냅니다. 레버 끝의 후크를 휠의 스포크에 걸어 타이어를 들어올리고 있는 레버를 고정합니다.
  6. 두번째 타이어 레버를 사용하여 숟가락 형태의 끝을 첫번째 타이어 레버로 들고 있는 타이어 비드 주변에 끼워 넣습니다. 레버를 아래로 눌러 타이어를 더 들어올리면서 림에서 완전히 분리시킵니다. (하나의 타이어 레버로도 할 수 있습니다.)
  7. 타이어 한쪽 면을 완전히 빼내면 이너 튜브를 쉽게 만질 수 있습니다. 튜브를 타이어에서 완전히 꺼냅니다.
  8. 타이어 바깥 쪽에 구멍이나 찢어진 부분이 없는지 확인합니다. 그리고 타이어 안쪽을 손가락으로 조심스럽게 쓸어가며 뾰족한 물체가 있지 않은지 확인합니다. (혹시나 손가락이 다치지 않게 조심하세요!) 림과 림 테이프에 손상이 간 곳이 없는지 점검합니다. 다시 펑크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완전히 제거합니다!
  9. 튜브를 타이어 안쪽으로 쉽게 밀어 넣을 수 있도록 새 튜브에 공기를 살짝 넣습니다. 휴대용 펌프를 이용하거나 입으로 직접 불어넣어도 됩니다. 튜브에 달린 프레스타 밸브의 끝을 풀어 살짝 누른 다음 공기가 들어갈 수 있게 만든 후 입으로 불어주세요!
  10. 타이어의 한쪽면은 림에 밀어 넣은 다음, 새로운 이너 튜브의 밸브를 림 밸브 구멍에 삽입합니다. 튜브를 타이어의 안쪽으로 완전히 집어넣습니다. 그리고 밸브 부분부터 두 손을 이용하여 밖에 나와 있는 쪽의 타이어의 비드를 림 안쪽으로 밀어 넣습니다.
  11. 타이어의 대부분이 림에 들어가면 마지막에 조금 남은 부분을 손으로 밀어 넣는 것이 조금 힘겨울 수도 있습니다.

PRO TIP: 마지막으로 남은 타이어 비드가 너무 뻑뻑해서 잘 들어가지 않는다면 타이어를 쥐고 위쪽부터 양 옆으로 살짝 흔들면서 비드가 림의 중앙 쪽으로 가도록 꾹꾹 눌러주세요. 처음에 림에서 비드를 풀기 위해 했던 것처럼 타이어를 림의 중앙 쪽으로 눌러주면 타이어에 여유가 생기면서 림에 비드를 더 쉽게 밀어넣을 수 있습니다.

  1. 만약 타이어가 계속 뻑뻑하다면 다시 타이어 레버를 잡고 나와있는 타이어의 비드 아래로 밀어 넣어 타이어가 림 속으로 들어가도록 뒤집으면서 들어주세요. 그리고 튜브에 공기를 주입하기 전 타이어의 끝을 한 번씩 안쪽으로 밀어주면서 비드에 이너 튜브가 끼이지는 않았는지 확인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PRO TIP: 조심하세요! 타이어 레버를 사용하다가 새로운 튜브에 펑크를 낼 수도 있습니다. 타이어 레버를 뻑뻑한 타이어의 끝 부분의 아래로 집어넣습니다. 계속 밀어 넣다 보면 타이어 레버의 끝 부분이 림의 모서리에 걸린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타이어 레버를 림의 모서리에 건 채로 앞/뒤로 움직여 봅니다. 만약 레버가 림을 따라 쉽게 움직인다면 다음 과정을 진행해도 괜찮습니다. 만약 타이어 레버가 어딘가 걸리거나 림에 달라붙은 듯한 느낌이 들면 지금 레버가 튜브 위에 올라가 있는 것입니다. 이 때는 레버를 제거하고 손으로 튜브를 눌러 타이어 안쪽으로 더 들어갈 수 있도록 합니다.

  1. 가지고 있는 펌프를 이용하여 튜브에 공기를 넣어줍니다. 만약 CO2가 있다면, 라이딩 전에 집에서 먼저 CO2를 사용해보는 것을 권장합니다. 가끔 CO2 주입 밸브에 문제가 있어 사용이 힘들 수도 있습니다. 정말 필요할 때 CO2를 낭비하는 것보다는 집에서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자전거에 다시 휠을 장착하기 전에 타이어 비드가 확실하게 림에 맞물렸는지 확인합니다. 림 주변의 타이어 라인을 보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타이어의 라인이 림 안쪽으로 들어가 있다면 타이어 비드가 제대로 고정되지 않은 것입니다. 이 때 타이어가 제대로 림에 안착되려면 공기를 더 주입해야 합니다. (만약 더 이상 CO2가 없거나 펌프의 한계 공기압까지 공기를 주입했다면 타이어가 확실하게 안착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집까지는 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집에 도착하자마자 제대로 수리해야 합니다. 만약 타이어가 제대로 안착되지 않은 상태에서 계속 라이딩을 한다면 림에 의해 타이어의 얇은 사이드월이 찢어질 수도 있습니다.)
  3. 휠을 다시 장착합니다. 만약 프론트 휠에 펑크가 났다면 쉽게 장착할 수 있습니다. 라이더들은 주로 리어 휠을 수리하는 것을 더 어려워합니다. 하지만 걱정하지 마세요! 기어를 이미 스프라켓의 가장 작은 링으로 조정했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그곳이 체인이 걸려야 하는 곳입니다. 또한 스프라켓이 체인 사이로 들어가야 한다는 것도 잊지 마세요. 그 후에 휠이 리어 드랍아웃에 들어갈 수 있도록 드레일러를 뒤로 움직여 공간을 만들어 줍니다. 액슬을 다시 삽입하거나 퀵 릴리즈 레버를 조여줍니다. 이제 출발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4. 림 브레이크를 사용한다면 타이어를 조립한 후에 케이블 장력을 다시 조여주는 것을 잊지 마세요. 그리고 휠을 한 번 회전시킨 후에 브레이크를 잡아보면서 휠이 제대로 굴러가는 지 확인합니다. Nice job!